[Propper] 프로퍼 BDU 팬츠.

안녕? 리오 왔어.

오늘도 브랜드 소개를 위해 로그인을 했다.

이제는 패션 아이템으로서의 의복과 어떠한 행위를 위해 착용하던 기능성 의복의 경계가

모호해졌다.

그만큼 다양한 스타일링을 다양한 옷을 통해서 하고 있다고 생각해볼 수 있다.

꼭 보드숏이라고 바다에서만, 수영장 갈 때만 입으란 법은 없는 것이고,

클라이밍 팬츠라고 일상복처럼 입지 말란 법은 없는 것이다.



 

어찌 보면 동묘를 지키고 계신 우리 아버님들께서 가장 먼저 시도하고 있었던 걸 수도 있다..ㅎㅎ

가장 대표적으로 생각해볼 수 있는 브랜드가 그라미치(Gramicci) 다.

클라이밍 팬츠 브랜드가 이제는 패션 브랜드 포지셔닝이 되어버린 상황.

오늘 소개할 브랜드도 스타일링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정말 멋진 팬츠가 될 수 있는다는 걸 보여주는 브랜드다.


프로퍼(Propper)

 

이미 밀덕들 사이에선 너무나도 잘 알려진 군납 브랜드다.

오래전부터 미국에선 군대, 경찰 등등등에 가볍고 튼튼한 택틱컬 웨어를 납품하던 곳이다.



 

미드나 영화에서 좀 쎄보이는 형들은 다 이바지야~




 유노?

서프코드에선 수많은 제품들 중에서 BDU 팬츠를 준비했다.

완전 동묘 아저씨처럼 보일 수 있는 프로퍼(Propper) 팬츠가 얼마나 상큼하게 변할 수 있는지 사진을 통해서 만나보자.


 

 

출처는 일본의 사례를 모셔왔다.

물론 모델이 사기인 것도 인정한다.

하지만 스타일링의 힘이 보이지 않는가?

오버사이즈로 상하의를 입고 뉴발란스 990으로 간단하게 마무리.

너무 예쁘다.

 키야~~

에미나이 잘생깄구먼~

반바지도 한 번 볼까.


 

키야~

뭔가 옛날 생각나는 느낌이지만 저기 아메리카노 들고 뛰어가는 모습이 정말 멋있다.

같은 브랜드가 같은 팬츠가 정말 다르게 보인다.

모델이 사기 느낌이 있으니 약간 현실성 있는 사진들도 만나보자.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할아버진데 옷을 정말 잘 입으신다.

모두 Propper BDU 팬츠.


 

 

캬.. 정말 좋아하는 서타일.

마침 Battenwear의 Packable Tote를 메고 계신다.

서프코드에도 새롭게 입고되었는데... 이렇게 같이 스타일링해보세요.

그럼 이제 더 현실성 있는 서프코드로 넘어와보자.

 

마른 체격의 남자가 M 사이즈를 착용한 모습이다.

이게 미국형들생각하고 나오는 사이즈라 M사이즈도 무자비하다.

좋은 점은 허리를 조절할 수 있는 스트랩이 있어 좋아하는 핏에 맞춰서 착용하면 된다.

일본 아저씨 느낌은 S 사이즈.

다음 사진들은 리오와 머피상이 S~L까지 입어보고 피팅감을 보여드리려 준비했다.

 

어때유?

개인적으론 S 사이즈 느낌이 좋다.

다만 S 사이즈는 허리가 31 정도까지 소화가 가능할 것 같다.

허리가 32~33인 리오는 단추가 어렵게 잠기지만 그냥 풀고서 입고 다닌다.


 

머피상은 M 사이즈도 충분히 넉넉하고 느낌이 좋지만

본인은 실제로 L 사이즈를 착용한다.

L 사이즈는 허리가 36~7 정도는 되는 것 같다.

하지만 허리 스트랩을 줄이면 소화 가능!

블랙 L 사이즈는 본사에서도 품절이라 4월 중으로 재입고가 될 예정이다.


 

소재는 블랙과 네이비가 같아 보이지만

블랙은 100% 코튼 립스탑, 네이비는 65% 폴리 35% 코튼 립스탑이다.

실물로 보면 큰 차이가 없어서

기호에 맞게 구매하시면 된다.

자, 4계절 뽕뽑을 수 있는 편안하고 저렴한 팬츠.

서프코드에서 사세요~~